지워지지 않는 마법처럼 신비한..

아이들과 함께 보고 싶은 영화


타잔 : 월트디즈니

백 투 더 퓨처

매트릭스

터미네이터 2

포레스트 검프

굿바이 마이 프랜드

에이리언 2

록키

취권 2

시네마 천국

빌리 엘리어트

에이트 빌로우

크루즈 패밀리(애니)

플립


내가 지금 보고 싶은 영화


론 서바이버(15세)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12세)

사이비(성인)

언어의 정원(애니:12세)

늑대아이(애니)

이스케이프 플랜(성인)

컨저링(15세)

언터처블 1%의 우정(12세)

말할수 없는 비밀(12세)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12세)

피아니스트(12세)

라스트 홀리데이

헬프

천국의 아이들(12세)

지상의 별처럼

세 얼간이(12세)

월플라워(15세)

지금 만나러 갑니다(12세)

트루먼 쇼(15세)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15세)

프리퀀시(12세)

코러스

내 이름은 칸

트루맛 쇼(12세)

아저씨(성인)

타인의 삶(15세)

칼리토(성인)


Good Movie


아이 엠 샘(12세)

쇼 생크 탈출(15세)

인셉션(12세)

클래식(12세)

엽기적인 그녀(15세)

노트북(15세)

죽은 시인의 사회

아이덴티티(15세)

인생은 아름다워

굿 윌 헌팅(15세)

캐스트 어웨이(12세)

에이 아이(12세)

패밀리 맨(15세)

피아니스트의 전설(15세)

퍼펙트 월드(12세)

이터널 선샤인(15세)


추천 받은 영화

[ 존 말코비치 되기 ]
:: 아 진짜 영화보고 이게 무슨 내용일까를 고민하는건 싫은데, 이 영화가 딱 그렇다. 다만 독특하다는 점에서 한번쯤은 볼만한 영화인듯. 약간 삐뚤어진 성의식이나 동성애등의 컨셉이 나와는 잘 안맞는듯해서 그닥 와닿지는 않았지만 아래의 리뷰를 보니 이런 컨셉으로 나는 누구인가를 깨닫는 사람도 많이 있을것 같다. 

총평은 불쌍한 말코비치

우리는 늘 다른 누군가를 동경하고 부러워하면서 살아가지만 결국 그것은 사실 아무것도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아무리 누군가를 부러워해도, 평생 내가 아닌 다른 누구인채로는 절대로 행복할 수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쯤에서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얼마나 멋진 선택인지 깨닫게 될 것이다. 만약 지금 자신을 사랑하지 못하고 자신의 시간을 살아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들에게 이 영화를 추천하고 싶다. - 네이버 영화소개 리뷰 중(http://movie.naver.com/movie/bi/mi/reviewread.nhn?code=27564&nid=826194)


신고

'파란매직 > 커다란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범준 영화  (1) 2014.05.12
팔굽혀 펴기 100회 ! 흠.  (0) 2012.02.20
한걸음 앞으로  (0) 2012.01.25

1

아.. 그래 이거다.

이런 사진을 찍을수 있는 삶.

http://pinterest.com/yayoi1/planet-of-the-water/

WoW !!!!!!

신고

Comment +0


소개


흠.. 내가 했다는건 아니고 membase찾아보다가 이쪽으로 흘러버렸다. 잇힝~ 

푸쉬업을 6주코스로 100번 할수 있다. ! 이런 건데
http://www.hundredpushups.com/index.html 

머찌군, 앉았다 일어나기 200번, 턱걸이 20번 과 같은 다른 코스도 있고, 아이폰 앱도 있다.

음 우선 푸쉬업부터 도전해 볼까.? 아버지에게 예전에 들은 얘기에선 아버지때엔 심심찮게 100개씩 하곤 그랬다곤 하는데, 헐~

한글로 되어 있는 설명은 - http://gabun.tistory.com/279 

현재 내 스코어는 푸쉬업 : 30, 앉았다 일어나기 : 40, 턱걸이 : 10  

참고 동영상

내 폼과 가장 비슷한것 같고.. 이렇게 할수 있으면 Good


뭐 이렇게 하기도 하는구먼



기록


********************************************* 
3주차
********************************************* 

[ 2012-03-02 ]

음.. 그러니까, 어흠.. 이거 하기로 했다.

이니셜테스트는 안했다.(할껄..) 평소에 30개는 무리없이 하므로 최초 갯수를 35개 잡고 계산해 보니 3주차 3코스 부터 시작하면 적당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Day 1 : 2/27(월) - Set5 : 30회

Day 2 : 2/29(수) - Set5 : 30회

Day 3 : 3/2(금) - Set5 : 29회

3주차 월, 수는 어찌 어찌 수월하게 해서 최소 갯수도 넘겨서 금요일 것도 별 생각없이 임했는데, 피곤해서 일까.? 갯수가 버겁게 느껴졌다. 5세트에서 max 30개 이상을 노렸던 나는 중간 중간에 잠시 대기 하면서 겨우 29개를 하는데 그쳤다. 흑 ㅠ,.ㅠ

다음주 월요일부터 4주차인데, 흠흠..  

********************************************* 
4주차
********************************************* 

Day 1 : 3/5(월) - Set5 : 33회

Day 2 : 3/7(수) - Set5 : 36회

Day 3 : 3/9(금) - Set5 : 40회

4주차 Test : 3/11(일) - 55회 하고 한참쉬고 45회

아.. 내가 내 한계를 알고 있기 때문일까.?  아니면 나이가 들어서 일까.? 5세트를 위의 스코어대로 하기가 벅찰거라는걸 하기 전부터 느낌이 온다.

5세트를 하는 시간은 15분 안팎이다. 무척 짧은 시간이지만, 하루중에 이 시간내기가 쉽지 않은건, 밥먹고 배가 부르지 않는 시간중에 할수 있는 시간을 찾기가 어려워서 인것 같다.(핑계지 ^^)

암턴, 오늘도 퇴근해서는 하기 어려울것 같아 사무실에서 짬을 내서 해 봤다.
우쒸~ 4세트도 겨우 채우고, 5세트때는 정말 용을 써가며 했다. 꼴에 자존심은 있어서 33회는 채웠다. ㅋㅋ

내 목표는 100회 하는 동영상을 찍는건데, 왠지 6주가 다 되어도 하기 어려울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하지만 열심히 해서 손해 볼것은 없으니 ^^ 과감히 도전 !!
 

********************************************* 
5주차
********************************************* 

음.. 감기에 걸리기도 하고 4주차 테스트를 했다는 안도감(?) 일까. 암턴 좀 쉬게 됬다. 으흐흐


Day 1 : 3/20(화) - Set5 : 40회 겨우

Day 2 : 3/22(목) - Set5 : 45회

Day 3 : 3/26(월) - Set5 : 50회

5주차 Test : 3/28(수) - 80회

5주차부터 들어가는 8세트는 왠지 조금 수월했다. 물론 5Set Max는 죽을것 같았다. 부들 부들 떨고 몸을 비틀고 쌩쑈를 해가며 겨우함.

근데.. 헉 5주차 테스트에서 55회까지하고 30초정도 쉬고 80회까지 했다. 음. 쉬었으니 무효.? 에잉 그냥 봐줘서 80회 했다고 치고, 왠지 100회를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보게 된다.

********************************************* 
6주차
********************************************* 


Day 1 : 3/30(금) - 4세트까지 정말 겨우.................. 하고 5세트는 일단 포기, 나중에 집에가서 하기로 함. 뭐지, 컨디션이 별로 여서 그랬을까.? 에잉. 사실 너무 힘든 세트긴 했다. 

Day 2 : 4/2(월) - Set5 : 25회 최소-58회인데 흠..

Day 3 : 4/4(월) - Set5 : 40회 최소-60회

FINAL TEST1 : 4/9 - 80회

FINAL TEST2 : 4/10 - 80회 하고 일어서서 20초정도 쉬고 20회

대망의 100회 : 4/13 - 102회 : 뭐냐 숫자도 제대로 못세고. ^^


마음속으로 100회 했다고 생각하니, 거 참 신기하게 더 이상 못하겠더군. 흠. 마음먹기가 역시 중요한듯.

********************************************* 
100 pushups 후기
********************************************* 

음.. 그러니까, 처음에는 뭐 사실 못할것라는 생각이었지만, 중간에 그만 하더라도 운동은 되지 않겠느냐는 심정으로 시작을 했다. 그래도 이왕 하는김에 가능한 스케줄에 맞추기 위해 노력을 했다. 또 혼자하면 재미없을것 같아서 사무실에 계신분들께도 이런게 있다고 얘기했는데, 의외로 호응이 좋고 직접 하겠다고 하시는 분도 있어서, 나름 시작을 잘 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5주차에 접어 들면서 슬슬 꾀도 생기고 일정도 하루건너서 바로 하지 않기도 했지만, 그래도 일정과 목표가 명확했기에 나름 끝을 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100회는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다가 결정적으로 자신감을 가지게 된건, 5주차 Final Test에서 80개를 해버린 것이다. 아~ 물론 죽기 살기로 겨우 채웠지만, 숫자가 주는 묘한 가능성이랄까? 20회만 어떻게 채우면 되겠다는 생각에 6주를 과감히 들어갔다. 하지만 6주차는 정말 힘들었다. 마지막 세트의 최소갯수도 못채우고 6주를 지나가서, 100개 못하나 싶었는데,80회까지 한 기억때문에 100회 해보기로 하고 도전해서 겨우 100회를 채웠다.

100 pushups를 하고나서 얻은게 몇가지 있다.

- 휴식의 중요성
: 쉬는 사이에 근육이 자란다는 것이다. 이걸 좀더 발전 시켜 보면 공부도 쉬는 사이에 머리에서 정리가 된다는쪽으로 나아갈수 있는데, 이 부분을 적용한것이 뽀모도로 집중법이다.

- 목표와 일정수립의 중요성
: 사실 100회 못해도 그만인것이었다. 하지만 작은 종이에 적혀진 일정표와 정해진 기간 그리고 목표는 꾀를 부릴지언정 어떻게든 끝을 보게 해준 원동력이 되는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우선 그 동안 노력한 나에게 수고했다고 한마디 해 주고 Two hundred situps (윗몸일으키기:200) 과 Two hundred squats (앉았다 일어나기:200)를 고민해 보자. 헉 !!

********************************************* 
Two hundred situps (윗몸일으키기:200)
********************************************* 

********************************************* 
Two hundred squats (앉았다 일어나기:200)
********************************************* 

********************************************* 

Twenty five pullups (턱걸이:25)
********************************************* 



신고

'파란매직 > 커다란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범준 영화  (1) 2014.05.12
팔굽혀 펴기 100회 ! 흠.  (0) 2012.02.20
한걸음 앞으로  (0) 2012.01.25

Comment +0

[ 영어 ]
- 슈퍼리딩훈련

[ 산수 ]
- 기적의 계산법

[ 그림 ] 
- 매일매일 일러스트 트레이닝
- 도해사고력

[ 음식 ]
- 현미밥, 소식, 채식, 단식

[ 운동 ]
- 요가

[ 영화 ]
- 밀레니엄 -   http://inuit.co.kr/2180 
- 부러진 화살 :  http://photohistory.tistory.com/11265  
- 오래된 인력거 : 이외수 트윗
- 블라인드 사이드 : http://mudchobo.tomeii.com/tt/486
- 인셉션
- 마법사의 제자 
- 그을린 사랑 : http://fivecard.joins.com/947
- 건축학 개론 : http://fivecard.joins.com/980 
- 문명과 수학 (EBS다큐) : http://hanulsoblog.com/50137457239 
- 비우티풀 : 
- 칸다하르

[ 책 ]
- 나는 런던에서 사람 책을 읽는다 -  http://www.ymca.pe.kr/1349  
- 두근두근 내 인생
- 엄마가 아이를 아프게 한다.
- 초등 고전 읽기 혁명
- 많아지면 달라진다
- 일 잘하는 법, 마이크로 소프트에서 배운다. : 대전 중앙관4층 일반도서실 / HF5386 .B43726 2003 
-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 공피고아 :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2647522  
- 절벽에서 젖소를 떨어뜨린 이유 :  http://blog.naver.com/momssunny/150099055573 
- 빨리, 싸게, 멋지게 : 열심히 일하지 말고 똑똑하게 일하라! / 마이클 해머 지음 
(대전 중앙관4층 일반도서실 / HD58.87 .H362426 2010 )
- 지적으로 나이드는 법 :  http://oklawyer.blog.me/90135190802 
- 생각을 뛰게 하라 :  http://dobiho.com/?p=5215 
- 천 개의 문제, 하나의 해답 : 자꾸만 행복을 미루는 당신에게 : http://www.yes24.com/24/Goods/6669893?Acode=101 

[ 만화책 ]
- 자학의 시 1,2 권 :   http://goo.gl/8LJXA  http://goo.gl/Tch92
- 실종일기 : http://goo.gl/AsISV 
- 만화가 상경기 : http://goo.gl/Ml7Vu  http://goo.gl/1Cecm
- K 케이 : http://goo.gl/EEHCK  


[ 읽을것 ]
- 이너 다이어리(웹툰) :  http://preview.cartoon.media.daum.net/webtoon/viewer/11224  
- H3 개발자 컨퍼런스 자료 :  http://blog.naver.com/kickthebaby/20148637153  
- 시간을 내어 경험하라 :  http://paranmagic.tistory.com/1464  내가 이런글을..?
- 2011년 그리고 앞으로의 화두 :  http://paranmagic.tistory.com/1398  뭐야, 올해 하고 싶은것과 같자나
- ORM논쟁 :  http://blog.naver.com/saltynut/120150997520 

[ 구매 ]
- 내가 진짜 좋아하는 우쿨렐레 연주곡집 - 삼호ETM - yes24 / 7,200원  

[같고 싶은것]
- 우직함 : 같고 싶은것과 가지고 싶은건 뭐 말만 다르지 같은것일수도 있지만, 왠지 나에겐 같고 싶은건 어떤 물건의 느낌이 나고 가지고 싶은건 어떤 기질이나 재능 뭐 그런 느낌이 난다. 뉘앙스가 그렇다는
http://blog.hani.co.kr/bonbon/37051 : 우직함... 나에게 없는, 그렇기에 가지고 싶은 그것. 배고픈 속을 달래며 가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다.
 


신고

'파란매직 > 커다란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범준 영화  (1) 2014.05.12
팔굽혀 펴기 100회 ! 흠.  (0) 2012.02.20
한걸음 앞으로  (0) 2012.01.25

Comment +0

술취한 코끼리 길들이기 : 아잔 브라흐마 지음 / 류시화 옮김

고타마 붓다가 6년 고행끝에 깨달은 첫 번째 진리는 '인간의 삶은 두카'라는 것이었다. 두카는 흔히 '고통'으로 번역되지만 나는 그것을 '행복의 부재'라고 옮기고 싶다.

기독교에서는 주님의 뜻이기에 누구를 원망하지 않고 주님의 뜻을 따르며 좀더 인간적으로는 '내탓이오'라는 표현을 쓰는걸 볼수 있다. 즉 않좋은일이나 억울한 일이 더라도 주님의 뜻이기에 이를 자연스러운것, 원래 그런것으로 받아들이고 원망과 탓함, 비관등의 마음을 내려 놓을수 있는 근본이 되는것 같다.

부처님이 깨달은 인간의 삶은 고통이라는것도 나에게 일어나는 좋지 않은 일은 원래 인간의 삶에 행복은 없는것이므로 그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마음 쓰지 말라는 것이다.

가족과 싸웠던 회사에서 괴로웠던 모든 그러한 일들은 원래 그러한 것이었기에 새삼 누구를 원망한다던가 슬퍼할것도 없다는 것이다.

좀더 나아가면 가끔 있는 좋은일의 경우 행복이 없는 우리네 삶에서 더욱더 기뻐해야할 일로 다가 올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을 살아라",  "현재를 만끽하라"라는 가르침은 행복할것이 없는 삶에서 현재 시점 만이라도 좋은것, 즐거운것을 찾으라는 의미로 다가올수 있다.

나는 인간의 삶은 행복의 부재라는 말에서 원망은 의미없고 감사만이 남는다는 메세지를 찾았다.
신고

Comment +0

블로그 스피어에는 너무나 정상적인 너무나 범생같은 사람들이 넘쳐나고 있다. 물론 좋은 내용을 말하는게 잘못된건 아니지만 세상이 한가지 색깔만으로 이루어진다는건 옳지 않자너 !!

내 Rss의 Best에 들어 있는 레진님의 블로그에 "!"가 떳다. 이상이 있다는것이지 뭐지.?
역시 수 많은 사람들이 퐝당한 이 사실에 대해 알려주고 있었다.

블로그 스타 LEZHIN(레진) 접근제한 조치

티스토리 레진 블로그 임시 폐쇄?…블로거들 발칵



뭐냐..? 개인이 작성한 글을 백업받을수 없게 한거냐.? 설마 그 동안의 컨텐츠를 "Daum" 너네가 폐기 하겠다는거냐.?
회사가 운영하는것이니 폐쇄는 어쩔수 없다는것은 이해가 간다만.. 데이터 돌려 드려라. 이번 "새관리"는 잘 만들었다만 레진님의 글과 같은 컨텐츠는 쉽게 나오는게 아니다.

레진님의 역경을 보여주는 포스팅을 보며 설치형 블로그로 돌아올 날을 기다리자.
돌이킬 수 없는 시간
야이 티스토리 개새끼들아

누가 레진님에게 서버좀 드리면 안되나.?

흠.


신고

Comment +0

책 제목이 또라이 제로 조직이다.
거참 자극적인 제목이다. KAISTIZEN서평중 마음에 와 닿는 글이 있어 옮겨 본다.(앗 불펌? 죄송 죄송) 요즘 이런 또라이가 설치기 때문에 더욱더 와 닿는지도 모르겠다.

또라이의 파워: 부정적인 만남은 긍정적인 만남보다 사람들의 기분에 다섯 배나 더 강력한 영향을 준다.

또라이가 설치기 시작하면

  • 회사가 잘되도록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기울인다.
  • 임의의 수고(discretionary effort)를 발휘하려고 하지 않는다.
거의 98% 정확한것 같다. 이런 현상이 지금 벌어지고 있다.

또다른 내용

동질 사회의 재생산.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의 로자베스 모스 칸터 교수는 채용 과정을 통해 대부분의 조직이 자기 복제된다고 했다.

권력과 성과의 역설. 회사나 팀 내에 최고와 최저 수준의 보수 차이가 줄어들면,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난다.

호기심 많은 조지 DELL의 CEO 케빈 롤린스는 ‘호기심 많은 조지’라는 봉제 인형을 사와서는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마음을 열자.라고 다짐하곤 했다. (메모. 프로그래밍이나 디버깅할 때 인형과 이야기를 나누는 게 도움이 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프로그래밍을 할때 특히 짝 프로그래밍을 할때 효율성이 올라가는것을 몸으로 느낀바 있다. 인형이라~~ 음 그것도 좋겠군. 실천에 옮겨 보자. 근데 이름은 뭘로 짓지.? 세바스챤.? 왓슨.?
신고

1